여흥자[驪興子] 민이길(閔頤吉)의 본관이 여흥이므로 그를 가리킨다. 이름은 민유경(閔有慶)이다.

여희곡읍[麗姬哭泣] 미인인 여희가 큰 소리로 슬피 운다는 뜻이며, 시집가기 싫어하던 일이 시집간 뒤에는 울었던 것을 매우 후회했다는 것으로 한 치 앞을 못보고 걱정하는 것에 비유하여 사용한다.

[] 추현 동남쪽에 있었던 산 이름. 진시황이 중국을 통일하자 이 산에 올라 자기의 공적비를 세웠다.

역간애제한[易簡愛虀汗] 송나라 소이간(蘇易簡)에게 임금이 묻기를 무슨 음식이 맛나는가.”라고 하니, 대답하기를 때에 따라 일정하지 않습니다. 신이 한 번은 술을 취하게 먹고 새벽에 목이 마른데 마실 것이 없어 뜰 앞에 부추를 담근 독이 있기에 그 즙을 마셨더니 그 맛이 제일 신선하고 좋았습니다.”라 하였다.

역개[酈疥] () 나라 역이기(酈食其)의 아들로 고양후(高梁侯)에 봉해졌다.

역개월정[曆改月正] ((() 3대 이래 왕조가 바뀔 때마다 역서(曆書)의 정월이 달라졌다.

역관법[役官法] 고려 시대 추밀원 당후관(樞密院堂後官)이나 문하록사 권무(門下錄事權務) 중 녹()을 받는 자 이상으로서 은() 60~70근을 바치면 참직(參職)을 제수하던 제도이다. 언제 창설된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고려 말기에 와서 곡식이 귀해져 보임(補任)을 원하는 사람이 없게 되자 의관 자제(衣冠子弟)들에게 강제로 하게 했으므로 사직하거나 도망하는 자까지 생기게 되어 충선왕(忠宣王) 3년에는 폐지하였다.

역괴[歷塊] 역괴는, 마치 흙덩어리를 뛰어넘듯 순식간에 먼 길을 치달린다는 뜻으로, 천리마(千里馬)와 같은 준족(駿足)을 가리킨다.

역근전[役根田] 군보(軍保)가 경작하는 전지(田地). 군보는 즉 정병(正兵)을 돕는 조정(助丁)인데, 이조 후기에는 양병(養兵)의 비용에 쓰기 위하여 군보에게 역()을 면해 주고 그 대가로 벼나 곡식을 바치게 했다. 그러다가 군보가 다른 곳으로 이사할 때에는 자기 전지를 그 마을에 남겨 두어 마을 사람으로 하여금 베나 곡식을 대신 바칠 수 있게 하였다.

역근전[力根田] 병역의 대가로 내는 군포(軍布)의 밑천으로 삼는 토지. 병역 의무자가 죽거나 이사를 가면 그 마을에서는 군역이 면제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조선 후기 군정(軍政)이 문란해졌을 때 아전들이 실제 없는 사람에게도, 살고 있는 또는 살아 있는 것으로 군적에 그대로 올려놓고 이웃에게 군포를 거두었다. 그러므로 이사를 가거나 죽더라도 얼마간의 토지를 남겨 두었는데 이를 역근전이라 한다.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