過香積寺[과향적사] 향적사에 들러

 

- 王維[왕유] -

 

不知香積寺[부지향적사] 향적사 어디 있나 알 수가 없어

數里入雲[수리입운봉] 몇 리를 올라가도 구름 속 봉우리

古木無人徑[고목무인경] 고목은 우거지고 인적 없는데

深山何處鍾[심산하처종] 깊은 산 어디선가 들려오는 종소리

 

泉聲咽危石[천성인위석] 샘물은 바위틈에 목메어 흐르고

日色冷靑松[일색냉청송] 푸른 솔에 비취는 햇볕이 서늘하네

薄暮空潭曲[박모공담곡] 저무는 연못가에 고요히 앉으니

安禪制毒龍[안선제독룡] 편안하니 마음 맑아 잡념이 없네

 


왕유[王維] 성당(盛唐)의 대표적 시인. 개원(開元), 천보(天寶) 연간의 최고 시인이었다. 산서성(山西省) 기현인(祁縣人)으로 자()는 마힐(摩詰)이다. 서화와 음악에 모두 조예가 깊었다. 중국 자연시인의 대표로 꼽히며 남종화의 창시자로 불린다. 만년에 장안의 남쪽 남전현(藍田縣)에 있는 망천(輞川) 별장에 은거하며 역관역은(亦官亦隱)의 거사적 삶을 살았다. 그의 시는 명정청신(明淨淸新)하고 정미아치(精美雅致)하며 초속탈진(超俗脫塵)하다. 객관적이고 고요한 서경(敍景)뿐만 아니라 송별시·궁정시 분야에서도 뛰어났다. 이백(李白두보(杜甫)와 함께 당나라의 대시인이었고, 유마힐거사(維摩詰居士)로 칭하며 불교에 심취한 불교신자였기 때문에 시불(詩佛)이라고 일컬어진다. 벼슬이 상서우승(尙書右丞)에 이르렀을 때 죽었기 때문에 왕우승(王右丞)이라고도 불린다. 소식(蘇軾)은 당대(唐代) 산수전원시파(山水田園詩派)를 대표하는 그에 대해 마힐의 시를 음미하다 보면 시 속에 그림이 있고, 마힐의 그림을 보다 보면 그림 속에 시가 있다[味摩詰之詩, 詩中有畫; 觀摩詰之畫, 畫中有詩.]”고 하였다. 산수시(山水詩)에서 큰 성취를 보여 맹호연(孟浩然)과 병칭하여 왕맹(王孟)이라 일컬어진다. 저서로 왕우승집(王右丞集) 10권이 있다. 구당서(舊唐書) 왕유전(王維傳)왕유는 형제가 모두 부처를 받들었고, 언제나 채식을 했으며 매운 것과 육식을 하지 않았다. 만년에는 오랫동안 부정한 것을 멀리하고 살았으며 무늬나 색깔 있는 옷을 입지 않았다[維兄弟俱奉佛, 居常蔬食, 不茹葷血, 晩年長齋, 不衣紋彩.]”고 기록되어 있다.

향적사[香積寺] 당나라 때 건립된 사찰로, 현재 섬서성(陝西省) 서안시(西安市) 남쪽 17Km 거리에 있다. 706년 당나라 때 건립된 절로 송나라 때는 개리사(開利寺)로 불렀다. 1133m 높이의 벽돌탑인 선도고탑(善導古塔)이 유명하다. 대청일통지(大淸一統志) 180향적사는 장안현 남쪽 신화원 부근에 있다. 장안지에는 개리사가 현의 남쪽 30리 황보촌에 있는데 당나라 때의 향적사이다. 영륭 2(618)에 건축하였으며 송나라 태평흥국 3(978)에 개명했다.’고 하였다.[在長安縣南神禾原上 長安志開利寺 在縣南三十里皇甫村 唐香積寺也 永隆二年建 宋太平興國三年改]”라고 하였다.

위석[危石] 높고 가파른 바위, 기암괴석. 높고 큰 암석을 뜻한다.

박모[薄暮] 황혼, 해질 무렵

담곡[潭曲] 못의 굽이진 곳

안선제독룡[安禪制毒龍] 안선(安禪)은 심신이 평안하게 선정에 들어감을 말한다. 독룡(毒龍)은 불가(佛家)에서 불법(佛法)에 대항한 괴물을 지칭하는데, 후에 욕망이나 망념을 상징하는 개념으로 쓰였다. 양신(楊愼)의 예림벌산(藝林伐山) 비유경(譬喩經)오근(五根: 불가에서 눈, , , 혀 몸 등 다섯 가지 감각기관을 지칭하는 용어로 이것이 인간이 욕망을 추구하게 되는 근본임을 뜻한다.)의 화는 독룡보다 심하다.[五根之禍 劇於毒龍]”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