雜詩[잡시]수심에 젖어서 봄풀 바라봄은

 

- 王維[왕유]-

 

已見寒梅發[이견한매발]매화꽃이 핀 것은 이미 보았고

復聞啼鳥聲[복문제조성]새 우는 소리도 다시 들리는데

愁心視春草[수심시춘초]수심에 젖어서 봄 풀 바라봄은

畏向玉階生[외향옥계생]혹 궁궐 섬돌에 돋을까 두려워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