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야 할 여섯 가지 덕

 

- 육도 제1편 문도 제6장 육수[1] -

 

  문왕이 태공에게 물었다.

  “나라의 임금이며 백성의 주인인 자가 이를 잃는 까닭은 무엇입니까.”

  태공이 대답하였다.

  “더불어 하는 바를 삼가지 않는 까닭입니다. 인군에게는 여섯 가지 지킴과 세 가지 보배가 있습니다.”

  문왕이 물었다.

  “여섯 가지 지킴이란 무엇입니까.”

  태공이 대답하였다.

  “첫째는 어짊이며, 둘째 의로움이며, 셋째 충성됨이며, 넷째 믿음이며, 다섯째 용맹스러움이며, 여섯째 지모입니다. 이를 육수라 합니다.”

 

- 六韜 第1篇 文韜 第6章 六守[1] -

文王問太公曰;君國主民者, 其所以失者, 何也?太公曰;不謹所與也. 人君有六守·三寶.

文王曰;六守何也?太公曰;一曰仁, 二曰義, 三曰忠, 四曰信, 五曰勇, 六曰謀, 是謂六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