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와 장소를 모르게 하라

 

손자병법6편 허실[04] -

 

  전투할 곳이나 그 시기를 알고 있으면 천리의 먼 곳에서 대전하여도 좋지만 싸울 곳과 그 시기를 알지 못하면 좌측은 우측을 구원하지 못할 것이고, 우측은 좌측을 구원하지 못할 것이다. 전면은 후면을 구원하지 못하고, 후면은 전면을 구원할 수 없는 것이다. 하물며 먼 곳은 수십 리, 가까운 곳도 수 리 밖에 있는 우군에 대해서는 더 말할 것도 없는 것이다.

  생각건대 적군이 비록 많다고는 하지만 그들은 결코 전쟁의 승패에 어떠한 영향도 끼치지 못할 것이다. 따라서 아군의 승리가 당연하다고 말할 수 있다. 적이 비록 다수라 할지라도 병력을 분산시킬 수만 있다면 전쟁을 하지 못하도록 만들 수도 있는 것이다.

 

孫子兵法第六篇 虛實[04] -

故知戰之地, 知戰之日, 則可千里而會戰. 不知戰地, 不知戰日, 則左不能救右, 右不能救左, 前不能救後, 後不能救前, 而况遠者數十里, 近者數里乎. 以吾度之, 越人之兵雖多, 亦奚益於勝敗哉. 故曰勝可爲也. 敵雖衆, 可使無鬪.