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작전

 

손자병법7편 군쟁[06] -

 

  야간에는 횃불과 징과 북을 많이 쓰고 주간에는 깃발을 많이 사용한다. 적군의 신경을 현혹시키기 위해서이다. 따라서 이 방법으로 적군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적장의 마음을 어지럽힐 수 있는 것이다.

  원래 군대는 아침에는 기력이 왕성하고, 낮에는 해이하며, 저녁에는 나태해지는 법이다. 전투에 능한 자는 그 왕성한 때를 회피하고 나태했을 때 공격한다. 이것이 사기를 다스리는 방법이다.

 

孫子兵法第七篇 軍爭[06] -

故夜戰多火鼓, 晝戰多旌箕, 所以變民之耳目也. 故三軍可奪氣, 將軍可奪心. 是故朝氣銳, 晝氣惰, 暮氣歸. 故善用兵者, 避其銳氣, 擊其惰歸, 此治氣者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