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원[桃李園] 복사꽃과 오얏꽃이 핀 아름다운 정원을 말한다.

도리월[桃李月] 복사꽃과 오얏꽃이 필 무렵에 뜨는 달을 말한다.

도리혜[桃李蹊] () 나라의 명장(名將) 이광(李廣)의 덕을 표현하면서 도리가 말을 하지 않아도, 사람들이 찾아와 그 밑에 자연히 길이 이루어진다[桃李不言 下自成蹊]”라고 했던 데에서 유래한 것이다. <史記 卷109 李將軍傳 贊>

도리화[桃李花] 준수(俊秀)한 인재(人材)를 말한다. () 나라 적인걸(狄仁傑)이 천거한 사람이 모두 명사(名士)가 되었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그에게 천하의 도리가 모두 공()의 문하에 있소.”라고 한 데서 인용된 말이다. <資治通鑑 唐紀>

도림[道林] 동진(東晉)의 명승(名僧)인 지둔(支遁)의 자()이다. 왕희지(王羲之) 및 허순(許詢) 등과 함께 막역하게 지냈으므로, 선비와 교유하는 승려의 대칭으로 도림이라는 말을 흔히 쓰게 되었다.

도림[桃林] 지금의 하남성 영보현(靈寶縣) 이서와 섬서성 동관시(潼關市) 이동 지역 사이의 산악지방을 말한다.

도림방우[桃林放牛] 무력(武力)을 쓰지 않는다는 뜻이다. 도림은 지명으로 주 무왕(周武王)이 소를 풀어 놓았던 곳이다. 서경(書經) 무성(武成)무력을 거두고 문덕(文德)을 닦아, 말은 화산(華山)의 남쪽 기슭으로 돌려보내고, 소는 도림의 들에 풀어놓아 천하에 다시 쓰지 않을 것을 보였다.”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