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家別[무가별] 가족 없는 이별

 

- 杜甫[두보] -

 

寂寞天寶後[적막천보후] 난리 뒤에 적막하니

園廬但蒿黎[원려단호려] 마을은 쑥대밭 되고

我里百餘家[아리백여가] 백여 호나 되던 동네 집들은

世亂各東西[세란각동서] 동서로 뿔뿔이 흩어져 버렸네

存者無消息[존자무소식] 산 사람도 있으련만 소식이 없고

死者爲塵泥[사자위진니] 죽은 이는 이미 흙 되었으리

賤者因陣敗[천자인진패] 하찮은 나는 전쟁에 져서

歸來尋舊蹊[귀래심구혜] 옛길을 더듬어 돌아오게 되었네

久行見空巷[구행견공항] 오랜만에 걷는 황량한 길에

日瘦氣慘悽[일수기참처] 해는 파리하여 슬픔이 감돌고

但對狐與狸[단대호여리] 다만 여우와 승냥이만이

揷毛怒我啼[수모노아제] 나를 보고 털 세워 으르렁대네

四隣何所有[사린하소유] 이웃에 친한 이들 어디로 가고

一二老寡妻[일이노과처] 늙은 과부만 한 두 명 남아 있나

宿鳥戀本至[숙조연본지] 새도 잘 때에는 옛 가지 그리는데

安辭且窮棲[안사차궁서] 내 어찌 이곳에 살지 않으리

方春獨荷鋤[방춘독하서] 봄철이니 혼자 기음을 매고

日暮還灌畦[일모환관휴] 저물녘엔 밭고랑에 물을 대는데

縣吏知我至[현리지아지] 현리는 내가 돌아온 것을 알아

召令習鼓[소령습고비] 북 치는 법을 배우라 하네

雖從本州役[수종본주역] 고을의 부역으로 가야 하건만

內顧無所携[내고무소휴] 집안을 둘러봐도 가족이 없어

近行止一身[근행지일신] 가까이 가니 다행이지만

遠去終轉迷[원거종전미] 멀리 가게 되면 어떻게 될지

家鄕旣[가향기탕진] 집도 고향도 부서지고 흩어져

遠近理亦齊[원근이역제] 멀든 가깝든 다를 것 없지만

永痛長病母[영통장병모] 한이라면 긴 병으로 가신 어머니

五年委溝谿[오년위구계] 오 년이 되도록 안장 못한 것

生我不得力[생아부득력] 나아주신 어머니를 모시지 못하니

終身兩酸嘶[종신양산시] 어머니와 내 신세 둘 다 기막혀

人生無家別[인생무가별] 이별할 가족마저 없는 내 인생

何以爲蒸黎[하이위증려] 사람살이라 어찌 말하리

 

三吏三別(삼리삼별 ; 3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