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다!”

엄마 손잡고

파란불을 기다리던 아이가 소리쳤다.

하늘을 보니 옅은 무지개가 걸려 있다.

어른들은 모두

앞만 보고 땅만 보고

아이 혼자 하늘을 보았던 모양이다.

하늘과 멀수록 하늘과 가까운 모양이다.

그래, 가끔은 하늘구경을 하자.

 

 

'♣ 하늘구경 > 잡문[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양 칠갑산 자락, 속 노란 메론이 달콤히 익어가네..  (0) 2015.09.08
강원도 양양 다올펜션, 둔전계곡을 끼고 있는 한적한 펜션(독채, 원풀)  (0) 2015.07.29
동해의 아침...  (0) 2015.07.26
무지개 찾기  (0) 2015.07.18
낡은 동네 사람들은 꽃을 뿜는다  (0) 2015.07.01
도봉낙일  (0) 2015.06.24
숨어서 핀 꽃.. 꽃기린  (0) 2015.03.08
붓꽃  (0) 2015.03.08
참나무  (0) 2015.03.08
찔레꽃  (0) 2015.03.08
나팔꽃  (0) 2015.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