넝쿨공

 

어린 내가 서성이던 그 집 담장에

낯선 넝쿨콩이 열려 있다.

달음질을 잘하던 그 아이는

천안 어딘가에 살고 있다지

아들 낳고 딸 낳고 살고 있다지

서방하고 알콩달콩 살고 있다지

사십 여 년 세월을 돌아

희끗한 내 발길이 그 집 앞을 지난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 뒤끝  (0) 2020.02.21
새벽 달  (0) 2020.02.21
봄비  (0) 2020.02.21
파경破鏡  (0) 2020.02.21
호미  (0) 2020.02.21
넝쿨공  (0) 2020.02.21
그리움  (0) 2020.02.21
형제 밤 술  (0) 2020.02.21
담쟁이  (0) 2016.04.04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