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를 안전하게 하는 것과 위험하게 하는 것

 

한비자 제25편 안위1]-

 

국가를 안전하게 하는 일곱 가지 방법이 있고, 국가를 위태롭게 만드는 여섯 가지 길이 있다.

국가를 안전하게 하는 방법은, 첫째 상과 벌은 옳고 그름에 따라 주어야 한다. 둘째 화와 복은 선과 악에 따르도록 해야 한다. 셋째 죽이고 살리는 것은 법령에 따라야 한다. 넷째 사람을 평가할 때에는 현명한지 불초한지를 살필 뿐 사랑과 미움을 버려야 한다. 다섯째 사람을 평가할 때에는 그가 어리석은지 슬기로운지 실증에 따를 뿐 남의 비방이나 칭찬에 끌리지 말아야 한다. 여섯째 일정한 법도가 있어야 하고 마음대로 일을 처리하지 말아야 한다. 일곱째 믿음성이 있고 속임수가 없어야 한다.

국가를 위태롭게 하는 길은 첫째 법을 안으로 굽혀서 일을 처리하는 것, 둘째 법을 법 밖으로 확대하여 처리하는 것, 셋째 남의 해를 자신의 이로 삼는 것, 넷째 남의 환난을 즐거워하는 것, 다섯째 남의 편안한 것을 불안하게 만드는 것, 여섯째 사랑해야 할 자를 가까이하지 않고 미워해야 할 자를 멀리하지 않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사람들이 삶의 즐거움을 잃고 죽음이 두려운 것임을 잊는다. 사람들이 삶을 즐겁게 여기지 않으면 임금을 존중하지 않고, 죽는 것을 두렵게 여기지 않으면 임금의 명령은 시행되지 않는다.

 

韓非子 第25篇 安危1]-

安術有七, 危道有六.

安術一曰, 賞罰隨是非二曰, 禍福隨善惡三曰, 死生隨法度四曰, 有賢不肖而無愛惡五曰, 有愚智而無非譽六曰, 有尺寸而無意度七曰, 有信而無詐.

危道一曰, 斲削於繩之內二曰, 斲割於法之外三曰, 利人之所害四曰, 樂人之所禍五曰, 危人之所安六曰, 所愛不親, 所惡不疏. 如此, 則人失其所以樂生, 而忘其所以重死. 人不樂生, 則人主不尊不重死, 則令不行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