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자(列子)에 대하여

 

- 두산세계대백과-

 

이름은 어구(禦寇). BC 400년경 정(鄭)나라에 살았다고 전하나 사기(史記)에는 그 전기가 보이지 않고 장자(莊子) 소요유편(逍遙遊篇)에 ‘열자는 바람을 타고 하늘을 날았다’고 한 것으로 미루어 보아 ‘장자’가 허구로 가정한 인물로 추정된다.

 

8권 8편. 열어구(列禦寇:列子)가 서술한 것을 문인·후생들이 보완하여 천서(天瑞)·황제(黃帝)·주목왕(周穆王)·중니(仲尼)·탕문(湯問)·역명(力命)·양주(楊朱)·설부(說符)의 8편으로 나누어 기술하였다. 전한(前漢) 말기에 유향(劉向)이 교정하여 8권으로 만들고, 동진(東晉)의 장담(張湛)이 주(注)를 달았다. 당대(唐代)에는 충허진경(沖虛眞經), 송대에는 충허지덕진경(沖虛至德眞經)이라는 존칭을 받았으나 그 소론(所論)은 노자(老子)의 청허무위(淸虛無爲)의 사상을 따른 것으로 독창성이 적다. 우공이산(愚公移山)·조삼모사(朝三暮四)·기우(杞憂) 등의 기사로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