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본성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다


- 장자(잡편)28편 양왕13-

 

순임금이 천하를 그의 친구인 북이무택에게 넘겨주려 했다. 그러자 북인무택이 말했다.

임금님 사람됨이 이상하구나. 밭이랑 가운데 살고 있다가 요임금 문하에 노닐더니, 거기에 그치지 않고 또 그 욕된 행동을 가지고 나를 더럽히려 하고 있구나. 나는 그를 만나는 것조차 부끄럽다.”

그리고는 스스로 청랭의 연못에 몸을 던졌다.

 

- 莊子(雜篇)28篇 讓王13-

舜以天下讓其友北人無擇, 北人無擇曰:「異哉后之爲人也, 居於畎畝之中而遊堯之門! 不若是而已, 又欲以其辱行漫我. 吾羞見之.因自投淸冷之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