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충[雕蟲] 조충소기(雕虫小技)의 준말로, 벌레 모양이나 전서(篆書)를 조각하듯이 미사여구(美詞麗句)로 문장을 꾸미는 조그마한 기교라는 뜻인데, 즉 자기의 문장이 하찮다는 겸사이다.

조충[彫蟲] 조충전각(彫蟲篆刻), 조충소기(彫虫小技)니 하는 말이 있는데, 이것은 시문(詩文사부(詞賦) 등의 문예(文藝)를 도덕이나 사업에 비하면 조충의 조그만 기교(技巧)란 말이다.

조충국[趙充國] 조충국은 전한 무제(武帝) 때 후장군(後將軍)으로 자는 옹손(翁孫)인데 무예가 뛰어나 흉노와 서강을 무찔러 큰 공을 세웠다. <漢書 趙充國傳>

조충소기[雕虫小技] 미사여구(美辭麗句)로 문장만을 꾸미는 조그마한 기교. 문장을 비하(卑下)한 겸사(謙辭)이다.

조충수호[雕蟲繡虎] 벌레를 새기고 범을 수놓는다는 말로, 아름다운 문장을 가리킨다.

조충장부치[雕虫壯夫恥] 양웅(揚雄)의 글에 벌레를 아로새기는 잔재주는 대장부가 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는데, 이것은 문장(文章)의 기교(技巧)를 일삼는 것을 비웃는 말이다.

조침상[弔沈湘] 가의가 장사로 가는 길에 상수(湘水)를 건너면서 초 나라의 충신으로 상수에 빠져 죽은 굴원(屈原)을 조상(吊喪)하였다.

조태위지안오비어창읍[條太尉之按吳濞於昌邑] 한 고조(漢高祖)의 조카인 오왕 비(吳王濞)가 반란을 획책하자 천자가 태위(太尉)인 조후(條侯) 주아부(周亞夫)를 보내 대처하게 했는데, 조후는 회양(淮陽)에 이르러 자기 아버지 주발(周勃)의 옛 문객인 등 도위(鄧都尉) 말을 듣고, 창읍(昌邑) 남쪽에다 벽을 쌓고 들어앉아 군대를 출동시키지 않고 오병(吳兵)의 예봉이 꺾이기를 기다렸다가, 뒤에 출동하여 전승을 거두었다. <史記 吳王濞傳>

조태허[曺太虛] 태허는 조위(曺偉)의 자이다.

조택목[鳥擇木] 시경(詩經) 소아(小雅) 벌목(伐木)저 새들을 보라. 저들도 벗을 찾고 있지 않은가.[相彼鳥矣猶求友聲]”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