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마음이 통해 새들 서로 지저귀고

피어나는 향기 끊임없이 나무에 꽃이 얼크러 피

이에 너도 없고 나도 없는 본래의 참 기틀을 체득한다.

들 빛이 산으로 가로막힘이 없고

하늘 빛은 항상 물과 이어져 있어

이에 위와 아래를 꿰뚫는 참된 뜻을 얻는다.

우리가 때때로 이러한 광경을 마음의 눈으로 주시한다면

어찌 심사가 활발하지 못할까 근심하고

어찌 기상이 관평하지 못할까 근심하겠는가.

 

“樂意相關禽對語, 生香不斷樹交花”, 此是無彼無此得真機.

“낙의상관금대어, 생향부단수교화”, 차시무피무차득진기.

“野色更無山隔斷, 天光常與水相連”, 此是徹上徹下得真意.

“야색갱무산격단, 천광상여수상련”, 차시철상철하득진의.

吾人時時以此景象注之心目, 何患心思不活潑, 氣象不寬平!

오인시시이차경상주지심목, 하환심사불활발, 기상불관평!

<菜根譚, 醉古堂劍掃, 小窓幽記>

<채근담, 취고당검소, 소창유기>

 

※ 樂意 : …하기 원하다. …하고 싶다. 즐겁게 여기다.

※ 眞機 : 사물의 진실한 본래대로의 기틀.

※ 寬平 : 너그럽고 화평한 상태.

 

【譯文】"快樂意境相互關連鳥禽相對交談, 散發香氣連綿不斷樹木交互花蕊", 這是沒有彼此獲得自然天機,.” 原野景色更是沒有山嶽阻隔間斷, 天空光輝常常相與流水相互連接", 這是貫通上下獲得自然意趣. 我們人類時常用這種情景現象灌注於心靈眼目, 哪裏還怕心情不開朗活潑, 氣度不寬宏大量呢!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