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을 훑고 지나는 맑은 바람과 앉은 자리 훤히 비추는 달빛에

둘러앉은 모든 것이 본 모습을 드러내고

한 가닥 계곡을 흐르는 물과 산을 하나로 감싸는 구름에

옮기는 걸음마다 오묘한 도리를 깨닫네...

 

滿室清風滿幾月, 坐中物物見天心.

만실청풍만기월, 좌중물물견천심.

一溪流水一山雲, 行處時時觀妙道. <菜根譚/乾隆本>

일계유수일산운, 행처시시관묘도. <채근담/건륭본>

 

【譯文】充滿居室清涼的風灑滿幾案的月光, 就坐其中各種物件顯現上天心意;一泓澗溪流動的水盈滿山穀的浮雲, 行進之處時時刻刻見到精妙道理.

【注解】幾:(名)本義古人席地而坐時有靠背的坐具. 「說文」 “幾, 坐所以憑也.” 後專指有光滑平面·由腿或其它支撐物固定起來的小桌子.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