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량함의 복은 아득하고 어두운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먹고 쉬고 기거하는 곳으로 인도하는 그 속마음에 있다.

사악함의 재앙은 멀고 아득한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움직이고 멈추고 말하고 침묵하는 사이에 빼앗기는 그 넋에 있다.

사람의 정령은 하늘과 통하고

하늘의 엄한 명령은 사람에게 깃들어 있음을 가히 알 수 있으니

하늘과 사람을 어찌 서로 멀다 하겠는가.

 

福善不在杳冥, 即在食息起居處牖其衷.

복선부재묘명, 즉재식식기거처유기충.

禍淫不在幽渺, 即在動靜語默間奪其魄.

화음부재유묘, 즉재동정어묵간탈기백.

可見人之精爽常通於天, 天之威命即寓於人, 天人豈相遠哉! <菜根譚/評議>

가견인지정상상통어천, 천지위명즉우어인, 천인기상원재! <채근담/평의>

 

※ 精爽 : 만물에 근원을 이루는 신령스러운 기운. 정(精)은 귀신, 상(爽)은 밝음을 뜻함. 곧 신령(神靈)이 밝거나 정한 모양. 또는 그러한 신령이나 혼백(魂魄)을 뜻하기도 함. 영상(靈爽). 정령(精靈).

※ 威命 : 위엄 있는 명령. 엄명.

※ 寓於 : …에 머무르다. …에 포함되다. …에 깃들다.

 

【譯文】賜福善良不在於奧秘莫測, 就在日常生活中啟發其內心;貽禍淫惡不在於精深微妙, 就在言行舉止間掠奪其魂魄. 可見人的精神常常連通於上天, 上天的威權司命就隱寓在人生, 上天人類豈能相去甚遠呢!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