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를 뒤엎는 사나운 말도

길들이면 부릴 수 있고,

마구 튀는 쇳물도

거푸집에 부으면 기물이 된다.

그저 놀기만 하고

떨쳐 일어나지 않는다면

평생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다.

백사가 말하기를 

‘사람으로서 병이 많음은

부끄러울 것 없지만

평생토록 괴로움 없는 것이

나의 근심이다’라고 했다.

참으로 옳은 말이다.

   

駕之馬可就馳驅, 躍冶之金終歸型範. 

봉가지마가취치구, 약야지금종귀형범. 

只一優遊不振, 便終身無個進步.

지일우유불진, 편종신무개진보.

白沙雲:“爲人多病未足羞, 一生無病是吾憂.” 真確論也. <菜根譚>

백사운:“위인다병미족수, 일생무병시오우.” 진확론야. <채근담>

 

可就 : (……하면) 곧. 바로. 틀림없이.

馳驅 : 말이나 수레 따위를 타고 달림. 말을 몰아 빨리 달림. 남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다.

型範 : 전형적인 모범. 틀.

優遊 : 하는 일 없이 편안하고 한가롭게 잘 지냄.

不振 : 부진하다. 왕성하지 않다. 활발하게 움직여 떨치지 못함.

無個 : 한 개도 없음.

白沙 : 명나라 학자 진헌장(陳獻章). 자는 공포(公浦), 호는 석재(石齋) 시호는 문공(文恭).

未足 : 아직 넉넉하지 못함.

確論 : 합당한 논조. 올바른 언론. 지당한 언론.

 

【譯文】顛翻車駕的野馬可以練就它疾馳效力, 踴躍冶煉的金屬終究歸複於模具規範;只要一時優柔寡斷遊手好閑不加振作, 就是終了一生也不會有一個前進步伐. 白沙先生說:“做人有多少毛病未必足夠羞恥, 一生沒有一點毛病才是我的憂患.” 真是確切的言論啊.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