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腫瘍)

 

너를 그만 떨어 보내러 왔지

땅 끝 남쪽 명사십리 바닷가에

너랑 한 번 살아보러 왔지

천방지축 반짝이는 아이들과

전전반측 그늘 드린 아내와

함께 하는 것만도 행복이라고

속살대는 너를 만나러 왔지

하루가 백년이고 백년이 하루라며

웃음 짓는 너를 만나러 왔지

될 대로 되는 것이 세상이라며

으쓱하는 너를 만나러 왔지

돌아가면 도로 그 꼴 아니겠냐며

이죽대는 너를 버리러 왔지

퍼붓듯 비 내리는 남도 먼 길을

너는 나와 한 몸으로 왔지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미  (0) 2020.02.21
넝쿨공  (0) 2020.02.21
그리움  (0) 2020.02.21
형제 밤 술  (0) 2020.02.21
담쟁이  (0) 2016.04.04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
새벽 장끼  (0) 2013.11.21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