歸去來兮辭[귀거래혜사] 돌아가자

 

- 陶淵明[도연명] -

 

歸去來兮[귀거래혜] 돌아가야지

田園將蕪胡不歸[전원장무호불귀] 논밭이 묵는데 어이 아니 돌아가랴

旣自以心爲形役[기자이심위형역] 스스로 마음이 몸의 부림 받았거니

奚惆悵而獨悲[해추창이독비] 어찌 상심하여 슬퍼만 하고 있으랴

悟已往之不諫[오이왕지불간] 이미 지난 일은 고칠 수 없음 깨닫고

​​知來者之可追[지래자지가추] 다가오는 일은 이룰 수 있음을 아네

實迷途其未遠[실미도기미원] 길을 잘못 들었으나 그리 멀지 않고

覺今是而昨非[각금시이작비] 지금이 옳고 어제는 글렀음을 깨닫네

舟遙遙以輕颺[주요요이경양] 배는 흔들흔들 가볍게 드놓이고

風飄飄而吹衣[풍표표이취의] 바람은 펄럭펄럭 옷자락을 날리네

問征夫以前路[문정부이전로] 나그네에게 앞길을 묻고

恨晨光之熹微[한신광지희미] 새벽빛 희미함을 한탄하네

乃瞻衡宇[내첨형우] 이윽고 누추한 집이 보이고

載欣載奔[재흔재분] 기쁜 마음에 내달리듯이 가네

僮僕歡迎[동복환영] 아이 종은 반가이 나와 맞이하고

稚子候門[치자후문] 어린 자식은 문 앞에 기다리네

三徑就荒[삼경취황] 정원의 세 오솔길 잡초 우거졌어도

松菊猶存[송국유존] 소나무와 국화는 그대로 남아 있고

携幼入室[휴유입실] 어린 아들 이끌고 방으로 들어서니

有酒盈樽[유주영준] 술이 있어 동이에 가득 차 있네

引壺觴以自酌[인호상이자작] 술병과 잔을 당겨 스스로 따르고

眄庭柯以怡顔[면정가이이안] 뜰의 나뭇가지 지그시 보며 미소짓네

倚南窗以寄傲[의남창이기오] 남쪽 창에 기대어 멋대로 있노라니

審容膝之易安[심용슬지이안] 무릎들이 방이지만 더없이 편안하네

園日涉以成趣[원일섭이성취] 정원은 매일 거닐어도 풍취가 있고

門雖設而常關[문수설이상관] 문이야 비록 달렸어도 늘 닫혀 있네

策扶老以流憩[책부노이류게] 지팡이 짚고 가다가는 쉬기도 하고

時矯首而遐觀[시교수이하관] 때때로 머리 들어서 멀리 바라다보네

雲無心以出峀[운무심이출수] 구름은 무심히 산봉우리로 나오고

鳥倦飛而知還[조권비이지환] 날다 지친 새는 돌아올 줄을 아네

景翳翳以將入[경예예이장입] 저녁 빛은 어스름히 넘어가려 하는데

撫孤松而盤桓[무고송이반환] 외로운 소나무 어루만지며 서성이네

 

歸去來兮[귀거래혜] 돌아왔노라

請息交以絶遊[청식교이절유] 사귐도 어울림도 이젠 모두 끊으리

世與我而相違[세여아이상위] 세상과 나는 서로 어긋나기만 하니

復駕言兮焉求[부가언혜언구] 다시 벼슬길에 올라 무엇을 구하랴

悅親戚之情話[열친척지정화] 즐거이 친척들과 정담을 나누고

樂琴書以消憂[낙금서이소우] 거문고와 글 즐기며 시름 삭이네

農人告余以春及[농인고여이춘급] 농부가 내게 봄 왔음을 알리면

將有事於西疇[장유사어서주] 서쪽 밭에 나가서 일을 하리라

或命巾車[혹명건거] 때로는 포장 친 수레를 불러 타고

或棹孤舟[혹도고주] 때로는 외로운 배를 노 저어서

旣窈窕以尋壑[기요조이심학] 깊고 그윽한 골짜기를 찾고

亦崎嶇而經丘[역기구이경구] 험한 산길과 언덕길을 지나네

木欣欣以向榮[목흔흔이향영] 물오른 나무들은 무성해 가고

泉涓涓而始流[천연연이시류] 샘물은 퐁퐁 솟아 흘러넘치네

善萬物之得時[선만물지득시] 만물은 제철을 만나 좋아하는데

感吾生之行休[감오생지행휴] 나의 생은 끝나감을 느끼노라

 

已矣乎[이의호] 이제 다 되었구나(그만이구나)

寓形宇內復幾時[우형우내부기시] 이 몸이 세상에 얼마나 더 머물랴

曷不委心任去留[갈불위심임거류] 왜 마음과 자연섭리에 맡기지 않고

胡爲乎遑遑欲何之[호위호황황욕하지] 무엇하러 허둥지둥 어디가려나

富貴非吾願[부귀비오원] 부귀는 내가 바라는 바 아니고

帝鄕不可期[제향불가기] 신선 사는 세상은 기약할 수 없다네

懷良辰以孤往[회양신이고왕] 좋은 때라 생각되면 혼자 거닐고

或植杖而耘耔[혹식장이운자] 때로는 지팡이 박고 김매고 북돋우네

登東皐以舒嘯[등동고이서소] 동쪽 언덕에 올라 길게 휘파람 불고

臨淸流而賦詩[임청류이부시] 맑은 냇가에 앉아서는 시를 읊조리네

聊乘化以歸盡[요승화이귀진] 잠시 조화의 수레 타다 돌아가는 것을

樂夫天命復奚疑[낙부천명부해의] 천명을 즐길 뿐 더 무엇을 의심하랴

 

並序병서나의 집은 가난하여 농사를 지어도 자급하기에 부족하였다. 아이들은 집 안에 가득한데 독에는 저장된 곡식이 없고, 생활에 필요한 비용을 마련할 방도도 찾지 못하였다. 친척과 벗들이 나에게 장리(長吏)가 되기를 많이 권하기에 마음을 열어 그럴 뜻을 두기도 하였으나 구할 방도가 없었다. 마침 사방에 난리가 있어 제후들이 은혜와 사랑 베풂을 덕으로 삼았는데, 집안 숙부께서 내가 가난하여 고생하는 것을 보고 추천하여 마침내 작은 고을에 임용되게 하였다. 당시 풍파가 아직 가라앉지 않았으므로, 멀리 벼슬살이 가는 것이 께름칙하였으나, 팽택(彭澤)은 집에서 거리가 백 여리이고 공전(公田)에서 나오는 이익이 족히 술을 빚을 만하였다. 그런 까닭으로 그 자리를 구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고향이 그립고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왜냐하면, 천성이 자연(自然)을 좋아하면 이는 억지로 바꾼다고 해서 바뀔 수 없으며, 굶주림과 추위가 비록 절박하여도 자신의 천성을 어김은 병이 되고 말기 때문이다. 일찍이 남을 좇아 일을 한 것은 다 먹고 살기 위하여 스스로를 부린 것이었다. 이에 서글프고 한스러운 마음이 들고 평소의 뜻에 깊이 부끄러웠다. 그럼에도 곡식이 한번 익는 것은 보고 나서 밤에라도 행장을 꾸려 떠나고자 하였는데, 얼마 안 되어 정씨(程氏)에게 시집간 누이가 무창(武昌)에서 죽었으므로, 서둘러 가고자 하는 마음에 스스로 그만두고 관직을 떠나게 되었다. 중추(仲秋)부터 겨울에 이르기까지 관직에 있은 지가 80여 일이다. 일도 그렇고 마음도 그렇고 하여 글을 귀거래혜(歸去來兮)라 이름 지으니, 을사년 11월이다[余家貧, 耕植不足以自給. 幼稚盈室, 瓶無儲栗, 生生所資, 未見其術. 親故多勸余爲長吏, 脫然有懷, 求之靡途. 會有四方之事, 諸侯以惠愛爲德, 家叔以余貧苦, 遂見用於小邑. 於時風波未靜, 心憚遠役, 彭澤去家百里, 公田之利, 足以爲酒. 故便求之. 及少日, 眷然有歸歟之情. 何則? 質性自然, 非矯厲所得. 饑凍雖切, 違己交病. 嘗從人事, 皆口腹自役. 於是悵然慷慨, 深愧平生之志. 猶望一稔, 當斂裳宵逝. 尋程氏妹喪於武昌, 情在駿奔, 自免去職. 仲秋至冬, 在官八十餘日. 因事順心, 命篇曰<歸去來兮>. 乙巳歲十一月也.]

 


도연명[陶淵明] 도잠(陶潛). 동진(東晉) 말기부터 남조(南朝) (:유송劉宋) 초기 사람이다. 시인이자 문학가로 청신하고 자연스러운 시문으로 시명을 얻었다. 강주(江州) 심양(尋陽) 시상(柴桑)에서 태어났다. 자는 원량(元亮)이다. ()나라에 와서 이름을 잠()으로 바꾸었다. 일설에는 연명(淵明)이 그의 자()라고도 한다. 증조부 도간(陶侃)은 동진(東晉)의 개국공신으로 관직이 대사마에 이르렀으며, 조부 도무(陶茂)와 부친 도일(陶逸)도 태수를 지냈다. 29세 때에 벼슬길에 올라 주()의 좨주(祭酒)가 되었지만, 얼마 안 가서 사임하였다. 그 후 생활을 위하여 진군참군(鎭軍參軍건위참군(建衛參軍) 등의 관직을 역임하였다. 항상 전원생활을 동경한 그는 팽택현령(彭澤縣令)이 되었으나 80여 일 만에 벼슬을 버리고, 41세에 귀거래사(歸去來辭)를 읊으며 전원으로 돌아와 문 앞에 다섯 그루의 버드나무를 심고 스스로 오류선생(五柳先生)이라 칭하였다. 고향에 은거한 뒤에 다시는 관직에 나아가지 않고 농사를 지으며 살다가 63세에 세상을 떴다. 그의 사후에 평소 그와 가깝게 지냈던 이들이 그에게 정절선생(靖節先生}이란 시호를 주어 불렀다. ()나라 종영(鍾嶸)의 시품(詩品)고금의 은일시인 가운데 첫머리[古今隱逸詩人之宗]”라 평가했을 만큼 그의 시풍이 중국문학사에 남긴 영향이 매우 크다. 주요 작품으로 음주(飮酒귀원전거(歸園田居도화원기(桃花源記오류선생전(五柳先生傳귀거래사(歸去來辭) 등이 있다. 도연명이 직접 지은 만사는 고금사문유취(古今事文類聚)에 의만가사(擬挽歌辭)라는 제목으로 3수가 실려 있다.

​​경식[耕植] 밭을 갈고 농작물을 심음. , 농사를 짓다.

​​​​친고[親故] 친척(親戚)과 고구(姑舅). 친척과 오래 사귄 벗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장리[長吏] 현령(縣令), (), () 등의 지방 관리. 지방의 수령(守令)을 이르는 말. ()나라의 관제(官制), 비교적 높은 봉급을 받던 관리이다.

​​탈연[脫然] 매이지 않는 모양. 거리낄 것이 없는 모양. 자유롭고 구속받지 않다. 느긋하다. 병이 낫는 모양. 무거운 짐을 벗어던진 듯 경쾌하다. 마음이 개운하게 걷히는 것의 표현.

유회[有懷] 마음을 품다. 생각을 품다.

[] 마침 ~을 만나다.

사방지사[四方之事] 나라 사방의 일. 나라를 지키고 외적을 쳐부수고 하는 일. 여기서는 당시 지방 군벌들의 전쟁을 가리킨다. () 안제(安帝) 원흥(元興), 의희(義熙) 연간에 환현(桓玄)이 반란을 일으켜 안제가 유폐되었다가 유유(劉裕)에 의해 복위되는 등 전란이 빈번하였다. 일설에는 四方諸侯의 뜻으로 보고, 의희 원년 3월에 도연명(陶淵明)이 건위장군(建威將軍) 유경선(劉敬宣)의 막료로 경사에 사신을 간 일을 가리킨다.

가숙[家叔] 도연명(陶淵明)의 숙부였던 도기(陶夔)를 이른다. 태상경(太常卿)을 역임했는데, 도잠(陶潛)이 팽택현령(彭澤縣令)이 된 것은 그의 추천 때문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권연[眷然] 사모(思慕)하여 뒤돌아봄. 그리워하는 모습. 생각이 나는 모습.

교려[矯厲] 억지로 외양을 가장함.

교려[矯勵] 나쁜 점을 고치고 부지런히 힘씀. 잘못을 고치고 부지런히 힘씀.

귀여지정[歸歟之情] 돌아가야지 하는 마음. ()는 감탄을 표기하는 어기사로 ()와 같다. 논어(論語) 공야장(公冶長)에 공자(孔子)가 진()나라에서 곤욕을 치를 때 歸與, 歸與.”하고 탄식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질성[質性] 바탕이 되는 성품으로 천성을 의미한다.

위기[違己] 자기의 천성에 어긋나게 되다.

구복자역[口腹自役] 입과 배, 즉 먹고 살기 위한 경제적인 이유에서 하는 수 없이 벼슬을 한 것이라는 뜻이다.

창연[悵然] 뜻대로 되지 않아 한탄하는 모양.

강개[慷慨] 슬퍼하고 한탄(恨歎).

일임[一稔] 곡식이 한 번 익는 것. , 가을이 되어 수확을 한 차례 하는 것으로 1년을 가리킨다.

염상소서[斂裳宵逝] 의관을 챙겨 밤에 돌아가다.

정씨매[程氏妹] 정씨에게 출가한 누이동생. 도잠에게는 세 살 아래의 누이동생이 있어 정씨에게 시집을 갔었다.

준분[駿奔] 준마처럼 빨리 달리다. 분상(奔喪)의 뜻으로 먼 곳에서 상을 당하여 급히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이른다.

명편[命篇] 글의 이름을 짓다. 과 같다.

을사세[乙巳歲] 동진(東晉) 안제(安帝) 의희(義熙) 원년(405)이다.

추창[惆悵] 슬퍼하고 걱정하다.

요요[遙遙] 흔들리는 모양.

표표[飄飄] 바람이 가볍게 불어오는 모양.

정부[征夫] 먼 길을 가는 사람.

형우[衡宇] 형문(衡門: 나무를 걸쳐 놓는 것으로 문을 삼는 것)이 있는 집이란 말로, 가난한 선비의 집을 뜻한다.

삼경[三徑] 은자가 사는 집의 정원을 이른다. 동한(東漢)의 조기(趙歧)가 쓴 삼보결록(三輔決錄) 도명(逃名)장후(蔣詡)는 자()가 원경(元卿)인데 집 정원에 오솔길 세 개를 만들어두고 오직 양중(羊仲)과 구중(裘仲) 두 사람만을 불러 어울렸는데 그 둘은 모두 고상하고 청렴하며 명리를 멀리하는 선비였다[蔣詡, 字元卿, 舍中三徑, 唯羊仲, 裘仲從之遊, 二仲皆雅廉逃名之士]”라고 하는 내용이 있다. 장후(蔣詡)는 왕망(王莽)이 전권을 휘두를 때 연주자사(兗州刺史)에서 물러나 고향으로 내려가서 은거한 사람이다.

삼경[三徑] 삼경은 세 갈래 오솔길이란 뜻이다. 전하여 은자(隱者)의 처소를 가리킨다. 전한(前漢) 말엽에 왕망(王莽)이 황권을 찬탈하자 연주자사(兗州刺史)였던 장후(蔣詡)는 병을 핑계로 벼슬에서 물러나 고향인 두릉(杜陵)에 은거하면서 가시나무로 만든 문을 닫아두고 바깥출입을 하지 않았다. 그는 집에 있는 대나무 숲에는 세 개의 샛길이 있었는데, 평소에는 문을 닫아두고 손님 맞기를 사양하다가 오랜 친구인 구중(求仲)과 양중(羊仲) 두 사람이 찾아올 때만 이 길을 통해 안으로 들게 했다. 두 사람은 모두 입신양명을 멀리한 고사(高士)였다. 이후로 삼경(三徑, 三逕)은 조정에 출사하지 않고 은거한 사람 또는 그런 사람들이 사는 곳의 정원을 뜻하게 되었다. <三輔決錄 逃名 : 蔣詡, 字元卿. 舍中三徑, 唯羊仲求仲從之遊, 皆挫廉逃名不出.> 그리고 동진(東晉)의 처사(處士) 도잠(陶潛) 또한 일찍이 팽택 영(彭澤令)을 그만두고 지은 귀거래사(歸去來辭)세 오솔길은 묵었으나, 소나무와 국화는 아직 남아 있도다[三徑就荒 松菊猶存]”라고 하였다. <陶淵明集 卷5> 이후로 장사삼경(蔣舍三徑), 도잠삼경(陶潛三徑) 등 수많은 인용의 전고가 되었다.

취황[就荒] 사람이 다니지 않아 풀이 무성하게 자라나 있음을 이른다.

이안[怡顔] 기쁜 낯을 함. 기쁜 표정을 짓다.

기오[寄傲] 교오(驕傲)한 마음을 부친다는 뜻으로, 어디에 얽매이는 일이 없이 세상을 아래로 내려다보며 자기 뜻대로 자유분방하게 살아가는 것을 말한다. 거침없고 호방한 마음을 기탁하는 의기양양해 하는 모습으로 풀이하기도 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고자 하는 마음을 기탁하는 것으로 풀이하기도 한다.

용슬[容膝] 겨우 무릎을 허용할 만한 좁은 공간. 겨우 무릎이나 움직일 정도라는 뜻으로 처소가 비좁음을 이른다.

성취[成趣] 흥취를 자아내다. 정취가 있다.

[流憩] 이리저리 거닐며 쉼. 이리저리 옮겨다니다가 내키는 대로 쉬다.

교수[矯首] 머리를 듦, 고개를 들다. 거수(擧首)와 같은 뜻이다.

예예[翳翳] 어둑어둑한 모습. 해가 질 무렵의 어둑어둑한 모양.

반환[盤桓] 앞으로 나아가지 않고 배회하면서 서성거리다. 머뭇거리며 그 자리를 멀리 떠나지 못하고 서성이는 일. 머물다. 배회하다. 함께 있다. 구부러지다.

가언[駕言] 수레를 타고 행차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 곧 상대방의 행차를 이름. ‘()’은 어조사.

건거[巾車] 포장 친 수레. 베나 비단 따위로 막()을 쳐서 꾸민 수레.

요조[窈窕] 깊고 구불구불한 모양. 부녀(婦女)의 행동이 얌전하고 정숙(貞淑). 정숙하고 예쁘다. 장식·풍채가 아름답다. 궁궐·산골짜기 따위가 깊숙하고 그윽하다.

흔흔[欣欣] 기뻐하는 모습. 활기가 넘치는 모습. 초목이 무성한 모양. 득의해 하는 모양. 활기찬 모양.

향영[向榮] 나무가 무성해져 가고 있다. 번영을 지향하다. 무성하게 자라다. 발전하여 번성하다.

행휴[行休] 잠시 쉼. 영원한 쉼으로 감. 차차 죽음에 가까워짐. 행휴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해석이 있으나 여기서는 인생이 장차 끝난다는 의미로 쓰였다.

이의호[已矣乎] 그만이다. 그만 두자.

우내[宇內] 천하. 세상. 온 세계.

갈부[曷不] 어찌 ~하지 않겠는가.

거류[去留] 떠남과 머묾. 일이 되고 안 됨. 죽음과 삶. 나아가고 물러나는 것 등을 뜻한다.

호위[胡爲] 무엇을 위하여. 무엇 때문에. 하위(何爲)와 같다

욕하지[欲何之] 어디로 가려고 하는가.

제향[帝鄕] 천제(天帝)가 사는 곳. , 신선의 나라. 상제(上帝)가 있는 곳으로 즉 하늘을 이른다.

양신[良辰] 가신(佳辰). 가절(佳節). 호시절. 좋은 날. 길일(吉日).

부해의[復奚疑] 다시 무엇을 의심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