老牛[노우] 늙은 소

 

- 金炳淵[김병연] -

 

瘦骨稜稜滿禿毛[수골릉릉만독모] 앙상한 몰골에 뭉텅뭉텅 털은 빠져

傍隨老馬兩分槽[방수노마양분조] 늙은 말 곁따라 구유를 나눠 쓰네

役車荒野前功遠[역거황야전공원] 황야에 수레 끌던 예전의 공은 멀고

牧竪靑山舊夢高[목수청산구몽고] 청산에 목동 따라 풀 뜯던 꿈 아득해라

健耦常疎閑臥圃[건우상소한와포] 일 드문 쟁기는 텃밭에 한가히 누웠고

苦鞭長閱倦登皐[고편장열권등고] 모진 오랜 채찍 언덕 오르기 힘겨워

可憐明月深深夜[가련명월심심야] 가련하다 밝은 달에 밤은 깊어가는데

回憶平生謾積勞[회억평생만적로] 한평생 돌아보니 쌓은 노고 허사로다



김병연[金炳淵] 조선(朝鮮) 후기(後期)의 방랑(放浪) 시인(詩人). 자는 성심(性深)이며 호는 난고(蘭皐)이다. 속칭 김삿갓 혹은 김립(金笠)이라 불린다. 본관은 안동(安東). 경기도 양주 출생. 전국을 떠돌아다니며 즉흥적인 풍자시를 많이 지어서 남겼다. 평안도 선천부사(宣川府使)였던 할아버지 김익순(金益淳)이 홍경래의 난 때에 항복한 죄로 집안이 멸족(滅族)을 당하였다. 노복 김성수(金聖洙)의 도움으로 여섯 살 때 형 김병하(金炳河)와 함께 황해도 곡산(谷山)으로 피신하여 숨어 지냈다. 후일 멸족에서 폐족(廢族)으로 사면되어 형제는 어머니에게로 돌아갔다. 그러나 아버지 김안근(金安根)은 화병으로 죽었다. 어머니는 자식들이 폐족자로 멸시받는 것이 싫어서 강원도 영월로 옮겨 숨기고 살았다. 이 사실을 모르는 김병연이 과거에 응시하여 논정가산충절사탄김익순죄통우천(論鄭嘉山忠節死嘆金益淳罪通于天)이라는 그의 할아버지 김익순을 조롱하는 시제로 장원급제하였다. 그러나 자신의 내력을 어머니에게서 듣고는 조상을 욕되게 한 죄인이라는 자책과 폐족자에 대한 멸시 등으로 20세 무렵부터 처자식을 둔 채로 방랑 생활을 시작하였다. 스스로 하늘을 볼 수 없는 죄인이라 생각하고 항상 큰 삿갓을 쓰고 다녀 김삿갓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전국을 방랑하면서 각지에 즉흥시를 남겼는데 그 시 중에는 권력자와 부자를 풍자하고 조롱한 것이 많아 민중 시인으로도 불린다. 아들 익균(翼均)이 여러 차례 귀가를 권유했으나 계속 방랑하다가 전라도 동복(同福: 전남 화순)에서 57세에 객사하였다. 김립시집(金笠詩集)이 전한다.

수골[瘦骨] 야위어 뼈가 앙상하게 드러나다. 뼈가 드러날 정도로 쇠약하고 여위다. 두보(杜甫)의 수마행(瘦馬行)동녘 들의 파리한 말이 내 마음 아프게 해라, 앙상하게 솟은 뼈가 담벼락과 흡사하구려.……원컨대 누가 끝까지 은혜로이 잘 길러서, 다시 명년 봄풀 무성할 때 힘을 시험해보게 할꼬.[東郊瘦馬使我傷 骨骼硉兀如堵牆……誰家且養願終惠 更試明年春草長]”라고 하였다. <杜少陵詩集 卷6>

능릉[稜稜] 모가 나고 쭈뼛쭈뼛함. 성격이 모가 나고 날카로움. 추위가 매서움. 성품이나 모습이 두드러지게 세력이 있음. 모양이 위엄이 있음. 모가 나고 곧은 모양. 유달리 거칠고 세력이 있는 모양.

침침[沈沈] 침침(沉沉). 밤이 고요히 깊어감. 낮고 깊다. 그윽하다. 소리가 없이 조용하다. 궁실이 깊다. 침착하고 신중하다. 마음이 무겁다. 물체가 무겁다. 낮고 묵직하다. 울적하다. 무성한 모양. 물이 깊은 모양. 비가 많이 내리는 모양. 아무 소리가 없이 조용하거나 소리가 아주 멀리서 들리는 것. 소식이 없는 것.

회억[回憶] 지나간 일을 돌이켜 생각함. 돌이켜 추억함.

적로[積勞] 공로를 쌓음. 또는 그 공로. 노고(勞苦)를 쌓음. 쌓인 피로. 누적된 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