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철애[楊鐵崖] 원말 명초의 시문가. 이름은 유정(維楨), 자는 염부(廉夫), 철애는 호이다.

양촌[陽村] 조선 초기의 유학자 권근(權近)의 호이다.

양최사홀제[梁摧事忽諸] 철인(哲人)의 죽음을 가리킨다. 예기(禮記) 단궁 상(檀弓上)泰山其頹乎 梁木其壞乎 哲人其萎乎라고 하였다.

양춘[陽春] 양춘백설(陽春白雪)의 준말. 고대 가곡(歌曲)의 이름이다.

양춘가[陽春歌] 옛날에 고상하기로 유명했던 초() 나라의 가곡(歌曲) 이름이다.

양춘곡[陽春曲] 고아(高雅)하고 심오한 흥취가 우러나는 문예 작품을 가리킨다. 전국 시대 초() 나라의 양춘곡(陽春曲)과 백설곡(白雪曲)은 너무도 곡조가 고상해서 따라 부를 수 있는 자가 거의 없었다고 한다.

양춘곡[陽春曲] 양춘과 하리는 다 곡명(曲名)인데 양춘은 그 수준이 높고 하리는 민간의 통속적인 것으로 아무나 부를 수 있는 것이다. 문선(文選) 45 대초왕문(對楚王問)처음 하리(下里파인(巴人)을 노래할 때는 국중에서 그에 화답한 자가 수천 인이었고 …… 양춘·백설(白雪)을 노래할 때는 국중에서 그에 화답한 자가 수십 인에 지나지 않았다.”라고 하였다.

양춘백설[陽春白雪] 범속한 세상을 초탈하여 격조가 높은 시문을 말한다. 춘추 시대에 초 나라에서 어떤 나그네가 하리(下里)와 파인(巴人) 노래를 부르니 수천 명이 따라 불렀고, 양아(陽阿)와 해로(薤露) 노래를 부르니 몇 백 명이 따라 불렀는데, 양춘(陽春)과 백설(白雪) 노래를 부르니 몇 십 명 밖에는 따라 부르지 못했다는 고사가 전한다. <文選 宋玉 對楚王問>

양춘백설곡[陽春白雪曲] 따라 부르기 어렵기로 유명한 옛날 초() 나라의 고아(高雅)한 가곡(歌曲) 이름이다.

양춘창영[陽春唱郢] 양춘은 초()의 고상한 사곡(詞曲) 이름. 송옥(宋玉)이 초왕에게 한 사람이 영중(郢中)에서 양춘과 백설(白雪) 같은 고상한 곡조를 부르니 화답할 자가 겨우 수십 명뿐이었습니다.”라 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