梅花塢坐月[매화오좌월] 매화 둑에 앉은 달빛

 

- 翁照[옹조] -

 

靜坐月明中[정좌월명중] 밝은 달빛 아래 고요히 앉아서

孤吟破淸冷[고음파청냉] 홀로 읊어 맑은 서늘함을 깨니

隔溪老鶴來[격계노학래] 개울 건너의 늙은 학이 와서는

踏碎梅花影[답쇄매화영] 매화 꽃 그림자를 밟아 부수네

 


옹조[翁照] ()나라 강소(江蘇) 강음(江陰) 사람으로, 초명(初名)은 옥행(玉行), ()는 낭부(朗夫), () 제당(霽堂)이다. 국자감생(國子監生)이 되어 모기령(毛奇齡)과 주이준(朱彛尊)에게 수학했다. 시를 잘 지었고, 중년에는 경학(經學)을 연구했는데, 한학(漢學)과 송학(宋學) 연구 방법의 장점을 동시에 채용하였다. 특히 장주(章奏)에 뛰어나 고관들이 다투어 그를 막하(幕下)로 초빙하였다. 저서에 사서당시문집(賜書堂詩文集)이 있다.

[] 산간의 평지. 사면이 높고 가운데가 움푹 들어간 곳. , 제방(堤防). 마을. 보루(堡壘). 성채(城砦). 후미진 곳.

청랭[淸冷] 맑고 서늘하다. 쓸쓸하다. 적막하다. 썰렁하다.

답쇄[踏碎] 밟아서 깨뜨리거나 부숨.

좌월[坐月] (한의학에서) 임부가 해산하는 달. 임산(臨産)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