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말도 안 했겠지

 

-15도일설 -

 

<수시>-----------------------------

살리고 죽일 수 있는 검은 옛부터의 규범이며 지금에도 매우 중요한 것이다. , 말해 보아라. 지금 당장 어떤 것이 살인도이고 활인검인지를....

 

<본칙>-----------------------------

어떤 스님이 운문스님에게 물었다.

설법을 듣는 사람도, 설법을 할 일도 없다면 그 때 부처님은 어떻게 하셨겠습니까?”

운문스님은 말하였다.

한 말씀도 안 하셨을 것이다.”

 

<>-------------------------------

도일설은 대일설의 한 부분

생사를 같이할 뜻 각별하기도 하다

팔만사천 대중들 모두 다 장님

삼십삼 조사 모두 호랑이 굴 들어갔네

 

(훌륭하고 또 훌륭하여라. 어지럽고 바쁘게 흐르는 물 속의 달이여...)

 

-15倒一說 -

<垂示> 垂示云. 殺人刀活人劍. 乃上古之風規. 是今時之樞要. 且道. 如今那箇是. 殺人刀活人劍. 試擧看.

<本則> . 僧問雲門. 不是目前機. 亦非目前事時如何. 門云. 倒一說.

<> 倒一說分一節. 同死同生爲君訣. 八萬四千非鳳毛. 三十三人入虎穴. 別別. 擾擾匆匆水裏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