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고난만취[登高爛慢醉] 세속에서, 99일이 되면 높은 산에 올라 국화주를 마시는 속례를 말한다. <續齊諧記>

등고자비[登高自卑] 높은 곳에 이르기 위해서는 낮은 곳부터 밟아야 한다. 일을 하는데는 반드시 차례를 밟아야 한다는 의미로 쓰이기도 하고, 지위(地位)가 높아질수록 스스로를 낮춘다는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중용(中庸)>

등고작부[登高作賦] 높은 데 올라가서 부를 짓는다. 왕발(王勃)의 등왕각서(滕王閣序)에 보인다.

등공기구추[滕公起廐騶] 등공(滕公)은 한()의 하후영(夏侯嬰)을 말한다. 하후영은 패()땅 사람으로 처음에 패에서 말을 관리하는 천역(賤役)을 하던 자였는데, 유방(劉邦)과 사이가 좋았던 관계로 뒤에 유방이 한 나라를 세우고 천자(天子)가 되자 하후영은 태복(太僕)이 되었으며 한 나라를 위해 많은 공헌을 하였다.<漢書 卷四十一>

등공신천[滕公新阡] 등공은 한 고조(漢高祖) 유방(劉邦)과 같은 고향 사람으로, 유방을 도와 한 나라를 세운 하후영(夏侯嬰)의 별칭이다. 그가 죽어 장사를 지낼 때 공경들이 상여를 따라 도성의 동문 밖에 당도하자 말이 더 이상 가지 않고 땅바닥에 쓰러져 슬피 울었다. 그곳을 파보니 석곽(石槨)이 나왔는데 거기에 암울했던 가성(佳城)이 삼천 년만에 태양을 보았도다. , 등공이여 이 집에서 살지어다.”라는 글이 새겨져 있어 마침내 거기에다 묻었다 한다. <史記 卷九十三 夏侯嬰傳注>

등공장[滕公葬] 등공은 한 고조(漢高祖)의 명신인 하후영(夏侯嬰)의 봉호이다. 등공이 일찍이 말을 타고 동도문(東都門)에 이르렀을 때 말이 가지 않고 발로 땅을 허비적거리므로, 그곳을 파 본 결과 석곽() 하나가 나오자, 이를 깨끗이 씻어서 보니 답답하던 가성(佳城)이 삼천 년 만에 태양을 보았도다. , 등공이 이곳에 거처하리라.[佳城鬱鬱 三千年見白日 吁嗟滕公居此室]”라는 명문(銘文)이 새겨져 있었다. 그리하여 등공의 유명(遺命)에 의해서 등공이 죽은 뒤에 그곳에 장사지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