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경불피[明鏡不疲] 맑은 거울은 사람의 얼굴과 사물이 아무리 비쳐도 피곤하지 않다. , 맑은 거울과 같은 심성을 가지면 비록 어려움이 있더라도 내적인 힘이 끊임없이 솟아나 피곤을 모른다는 뜻이다.

명경지수[明鏡止水] 거울과 같이 맑고 잔잔한 물. 마음이 고요하고 잡념이나 가식, 허욕이 없이 아주 맑고 깨끗함. 맑은 거울과 조용한 물이란 뜻에서, 고요하고 잔잔한 마음[心境]을 비유한다.

명계[鳴鷄] 맹자의 말에 닭이 울자 일어나서 부지런히 선()을 하는 이는 순()의 무리요, 닭이 울자 일어나서 부지런히 이익만 구하는 것은 도척의 무리다.”라고 하였다.

명고가[鳴臯歌] 이백에게는 명고가 송잠징군(鳴皐歌送岑徵君)과 명고가 봉전종옹청귀오애산거(鳴皐歌奉餞從翁淸歸五厓山居)2편이 있다. 명고(鳴皐)는 산 이름이다. <分類補註 李太白詩 卷七 歌吟條>

명고원학[鳴皐怨鶴] “은자(隱者)가 떠나가자 새벽의 원숭이가 깜짝 놀라 일어나고, 텅 빈 집의 장막을 보고는 밤에 학이 원망의 울음을 운다.[山人去兮曉猿驚 蕙帳空兮夜鶴怨]”는 표현이 남조 제() 공치규(孔稚珪)가 지은 북산이문(北山移文)’에 나온다.

명고이공지[鳴鼓而攻之] 북을 울리고 침. , 남의 죄를 대중에게 드러내 보인다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