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이괘[明夷卦] 주역(周易) 64괘 중의 하나로서 밝음을 상징하는 이()가 땅을 상징하는 곤() 아래에 위치하여, 현자가 뜻을 얻지 못한 채 참언을 당하며 고달픈 처지에 놓인 것을 보여 주고 있다.

명이행[明夷行] 명이(明夷)에 대한 노래. 명이는 주역(周易)의 괘명. 이 괘상(卦象)은 어진이가 뜻을 얻지 못하여 참소와 비방을 두려워하는 상이다.

명장[名場] 명성을 서로 겨루는 장소란 뜻으로, 즉 과거 시험장을 이른다.

명장건몰진무책[名場乾沒秦無策] 선견지명을 지니고 바람직한 계책을 세울 사람이 없다는 말이다. () 나라 사회(士會)가 진() 나라에 망명했다가 진()의 술수에 걸려 다시 진() 나라로 돌아가게 되었을 때, 요조(繞朝)가 말채찍을 선물로 주면서 그대는 진 나라에 사람이 없다고 하지 말라[子無謂秦無人] 나는 그대 나라의 술수를 알고 있지만 내 계책이 쓰여지지 않고 있을 따름이다.”라고 말한 고사가 있다. <春秋左傳 文公 13>

명재경각[命在頃刻] 거의 죽게 되어 숨이 끊어질 지경에 이름. , 아주 급하고 절박한 상황. 목숨이 경각(頃刻:아주 짧은 시간)에 있다는 데서, 거의 죽게 됨, 거의 숨이 넘어갈 지경에 이름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