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문[午門] 오문은 연경 자금성(紫金城)의 정문이다.

오문금방[午門金榜] 오문은 궁성의 문을 말하고, 금방은 대과(大科)의 합격자 명단을 뜻한다.

오문련[吳門練] 한시외전(韓詩外傳)안회(顔回)가 공자를 시종하여 일관(日觀)에 올라 오문(吳門)의 말[]을 바라보고 한 필의 누인 베로 착각하였는데, 공자는 그것을 말이라고 했다.”고 한 데서 나온 말이다.

오문은[吳門隱] 세상이 자기와 맞지 않아 은거생활 하는 것을 이른다. 한나라 때 왕망(王莽)이 정권을 제멋대로 하자, 자진(子眞)이 하루아침에 처자도 가정도 버리고 구강(九江)으로 떠나 오시문졸(吳市門卒)이라고 변성명을 하고 지내다가 신선이 되었다고 한다. <漢書 卷六十七>

오문졸[吳門卒] () 나라 구강(九江) 수춘(壽春) 사람으로, 자는 자진(子眞)이다. 남창위(南昌尉)를 지내다가 그만두고 고향에서 살던 중, 왕망(王莽)이 정권을 휘두르자 처자를 버리고 떠나 성명을 바꾸고 오시(吳市)의 문지기가 되었다 한다. <漢書 卷六十七 梅福傳>

오미[五味] ()()()()()의 다섯 가지 맛을 이른다.

오방[五坊] () 나라 때 선휘원(宣徽院)에 소속된, 매 등을 기르면서 사냥에 관한 일을 주관하던 다섯 군데의 직소(職所)로서, 즉 조방(雕坊)요방(鷂坊)골방(鶻坊)응방(鷹坊)구방(狗坊)이다. <唐書 百官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