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의무고[瓦衣無苦] 진흙으로 구워서 만든 옷. 당 고종(唐高宗)이 사냥을 나갔다가 길에서 비를 만나 간의대부(諫議大夫) 곡나률(谷那律)에게 묻기를 유의(油衣)를 어떻게 하면 비가 새지 않게 할 수 있는가?”하자, 대답하기를 진흙으로 구워서 옷을 지어 입으면 반드시 비가 새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하니, 고종이 느낀 바가 있어 그 후로는 사냥을 나가지 않았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와자능영만자일[窪者能盈滿者溢] 움푹 패이면 채워지고 가득차면 넘친다. 겸양(謙讓)의 덕을 강조한 것으로서 노자(老子) 22장 익언(益偃)에 나타나 있다.

와쟁만촉[蝸爭蠻觸] 장자(莊子)달팽이 양쪽 뿔에 만()과 촉()의 두 나라가 있는데, 서로 싸워서 송장이 백만이나 되었다.”라 하였는데, 그것은 달관(達觀)으로 보면 인간 세상이 그렇다는 말이다.

와전[瓦全] 북제서(北齊書) 원경안전(元景安傳)대장부는 차라리 옥이 부서지는 것처럼 죽을지언정, 기왓장이 온전하게 되기를 바라지는 않는 법이다.[大丈夫 寧可玉碎 不能瓦全]”라는 말이 있다.

와준[窪樽] 바위 위에 오목하게 패인 곳을 말한다. 바위가 움푹 패여 그곳에 술을 부어놓고 떠 마실 만하다는 데서 생긴 이름이다. () 나라 호주 별가(湖州別駕) 이적지(李適之)가 현산(峴山)에 올라가 한말 술을 부어놓을 만한 바위 구덩이를 발견하고 그 자리에 와준정(窪罇亭)을 세우고 놀았다 하여 산에서 술자리를 벌여 호방하게 노는 경우에 흔히 인용된다.

와준원불하경장[窪樽元不下瓊漿] 뚝배기로 마시는 하급 술이라도 풍류를 즐기며 마시는 술은 질 좋은 술보다 못하지 않다는 것이다.

와집[窩集] 요동에 있는 지명인 듯한데, 일설에는 부족명으로 한()()에서는 옥저(沃沮), ()에서는 오자(烏者), ()에서는 올자(兀者)라 칭하였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