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거리 [兩小兒辯日양소아변일]

 

열자5편 탕문10]-

 

공자(孔子)가 동쪽 지방을 두루 돌아다니다가, 두 어린아이가 말다툼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 공자가 다투는 까닭을 물으니 한 아이가 말하였다.

저는 해는 뜨기 시작할 무렵에 사람과 가장 가깝고, 해가 중천에 떠 있을 때는 멀다고 생각하는데, 저 아이는 해가 뜰 무렵에는 멀고 해가 중천에 떠 있을 때가 가깝다고 합니다.”

그 아이가 다시 말하였다.

해가 처음 뜰 때에는 크기가 수레 덮개만 하다가 해가 하늘 한 가운데 이르면 세숫대야만 해지니, 이것은 멀리 있으니 작게 보이고 가까이에 있으니 크게 보이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다른 한 아이가 말하였다.

해가 처음 뜰 때에는 서늘하지만, 하늘 복판에 이르면 끓는 물처럼 뜨거우니, 이것은 가까우니 뜨겁고 멀리 있으니 서늘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공자는 두 아이의 말 중 누구 말이 옳고 누구 말이 그른지 결론을 내릴 수가 없었다.

두 어린아이가 웃으며 말하였다.

누가 당신더러 지혜가 많다고 하더이까?”

 

列子5篇 湯問10]-

孔子東遊, 見兩小兒辯鬥. 問其故, 一兒曰:我以日始出時去人近, 而日中時遠也. 一兒以日初出遠, 而日中時近也.一兒曰:日初出大如車蓋, 及日中, 則如盤盂, 此不爲遠者小而近者大乎?一兒曰:日初出滄滄涼涼, 及其日中如探湯, 此不爲近者熱而遠者涼乎?孔子不能決也. 兩小兒笑曰:孰爲汝多知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