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陵酒肆留別[금릉주사유별]금릉에서 술을 핑계로 이별을 미루다

 

- 李白[이백]-

 

風吹柳花滿店香[풍취유화만점향]버들꽃 날리어 향기 주막에 가득하고

吳姬壓酒喚客嘗[오희압주환객상]술 짜는 오의 미인 손 불러 맛보라네

金陵子弟來相送[금릉자제내상송]금릉의 젊은이들 나를 찾아 전송하니

欲行不行各盡觴[욕행불행각진상]가려 하나 못 가고 술잔 서로 비우네

請君試問東流水[청군시문동유수]이보게 흐르는 강물에 물어나 보시게

別意與之誰長短[별의여지수장단]강물과 석별의 정 무엇이 길고짧은지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