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고[狼顧] 이리[]는 겁이 많아서 항상 뒤를 잘 돌아다보므로, 자꾸 두려운 생각이 드는데 비유한 말이다.

낭관호[郞官湖] 이태백이 상서랑(尙書郞) 장위(張謂) 등과 함께 뱃놀이를 즐겼던 호수 이름이다. 본래의 이름은 남호(南湖)였는데, 불후하게 전해질 아름다운 이름을 부탁받고 이태백이 그렇게 명명했다 한다. <李太白集 卷19 泛沔州城南郞官湖竝書>

낭군[郎君] 고려 때에 왕자(王子)를 일컫던 말이다.

낭낭[娘娘] 어머니, 아내, 궁녀, 왕비, 창기.

낭당[郞當] ‘랑당郞當라당鎯鐺이라고도 하는데 큰 자물쇠를 이른다.

낭도사[浪淘沙] () 나라 교방곡(敎坊曲)의 이름인데, 강물 위의 뱃놀이를 소재로 하여 칠언 절구(七言絶句)로 지은 백거이(白居易)낭도사사(浪陶沙詞)’ 6수가 유명하다. <白樂天詩集 卷12>

낭도사[浪淘沙] 옛 사패(詞牌) 이름이다. 28() 또는 54자의 쌍조(雙調)로 되어 있다. <詞律 卷一>

낭도사[浪陶沙] 악부(樂府)의 곡사(曲辭) 이름이다. 유우석(劉禹錫백거이(白居易황보송(皇甫松) 등이 쓴 시가 있는데, 유우석(劉禹錫) 낭도사사(浪淘沙詞)황하수 아홉 굽이 일만리 모래사장, 물결이 일어나고 바람이 짓까부네[九曲黃河萬里沙 浪淘風簸自天涯]”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