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都盧] 서역(西域)의 나라 이름이다. 그곳의 사람은 몸이 가벼워 나무를 잘 오르므로 함부로 잘 돌아다니는 것을 비유한 것이다.

도로무공[徒勞無功]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보람이나 이익이 없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공자가 서쪽 위나라로 유세를 떠나자 제자인 안연이 노나라 태사인 사금에게 스승인 공자의 여행에 대해 물었다. 사금이 말하기를 물길을 가는 데는 배가 가장 좋습니다. 그런데 만약 배를 뭍에서 밀고 간다면 평생 걸려도 얼마 가지를 못 할 것입니다. 옛날과 지금의 차이는 물과 육지의 차이와 같으며, 주나라와 노나라의 차이도 이렇습니다. 공자께서 주나라에서 시행되었던 제도를 노나라에서 시행하려는 것은 배를 뭍에서 미는 것과 같아 힘만 들고 아무런 보람은 없으며, 몸에는 반드시 재앙이 있을 것입니다[是猶推舟于陸也 勞而無功 身必有殃]”라고 하였다. <莊子 天運篇>

도로무익[徒勞無益] 한갓 애만 쓰고 이로움이 없음을 이른다.

도록[道籙] 도가(道家)에서 미래(未來)의 길흉을 예언(豫言)하여 기록한 문서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