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오[堵敖] 두오. 초나라의 현인이다.

도옥대[賭玉帶] 소동파(蘇東坡)가 불인선사(佛印禪師)를 찾아가서 선사(禪師)의 사대(四大)를 빌려서 상()을 만들어 봅시다.”라고 하니, 불인(佛印)이 말하기를 내가 한 마디 말을 할터이니, 그 말에 답하지 못하면 띠고 계신 옥대(玉帶)를 내기로 합시다.”라 하였다. 소동파가 허락하니, 불인(佛印)사대(四大)가 본시 없는 것인데, 어디에 앉으시렵니까.”라 하므로 소동파가 곧 답하지 못하니, 불인(佛印)이 시자(侍者)를 불러서 이 옥대(玉帶)를 받아서 절[]에 두라.”라고 하였다.

도온[道韞] 재능이 출중한 여성이다. () 나라 사안(謝安)의 질녀(姪女)인 사도온(謝道韞)을 말한다. 사안이 눈 내리는 모습을 표현해 보라고 하였을 때, 조카인 사랑(謝郞)공중에 소금을 흩뿌린 것과 조금 흡사하다.[撤鹽空中差可擬]”고 하자, 도온이 말을 받아서 버들개지가 바람에 날린다는 것이 낫지 않을까.[未若柳絮因風起]”라고 하여 극찬을 받았던 고사가 전한다. <世說新語 言語>

도온고풍[道蘊高風] () 나라 태부(太傅) 사안(謝安)이 눈 내리는 날에 자질(子姪)들을 모아 놓고 분분한 백설(白雪)을 형용해 보라고 하자, 형의 아들인 호아(胡兒)소금을 공중에 뿌려 놓은 듯하다.”고 하였는데, 이에 형의 딸인 도온(道蘊)그것보다는 버들개지가 바람에 날리는 듯하다고 하는 것이 낫겠다.[未若柳絮因風起]”고 하자, 사안이 크게 웃으며 즐거워하였다는 고사가 전한다. <世說新語 言語>

도옹[陶翁] 도옹은 이황(李滉)의 또 다른 호이다.

도와[陶瓦] 오지기와이다.

도외시[度外視] 가욋것으로 본다. 안중에 두지 않고 무시한다. 문제삼지 않는다. 불문에 붙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