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객[峒客] 옛날 황제(黃帝)가 공동산(崆峒山)에서 신선인 광성자(廣成子)에게서 도를 닦았다는 고사가 있으므로, 도인(道人)의 뜻으로 쓰인다.

동갱[銅坑] 매화가 많이 나는 곳이다.

동경[同庚] 같은 해에 태어났다는 말로, 동갑(同甲)과 같다.

동경[東京] 경주(慶州)의 별칭이다.

동경[東京] 동경은 낙양(洛陽). 전한(前漢)의 도읍지인 장안(長安)을 서경(西京)이라 한데 대하여, 후한(後漢) 시절의 도읍지를 이른 것이다.

동계공[東溪公] 이백의 동계공(東谿公)의 유거(幽居)에 제() 한다.”는 시가 있다.

동고[東皐] 동고는 영의정(領議政)을 지낸 이준경(李浚慶)의 호이다.

동고동락[同苦同樂] 같이 고생하고 같이 즐김. 괴로움과 즐거움을 함께 한다.

동고서소[東皐舒嘯] 도연명(陶淵明)의 귀거래사(歸去來辭)동고에 올라 휘파람 불고, 맑은 물에 다달아 시를 짓는다.[登東皐而舒嘯 臨淸流而賦詩]”라는 구절이 있다.

동고소[東皐嘯] ()나라 도잠(陶潛)이 팽택령(彭澤令)을 그만두고 돌아올 때에 지은 귀거래사(歸去來辭)동쪽 언덕에 올라 휘파람을 분다.[登東皐以舒嘯]”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