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속[問俗] 임금의 사신(使臣)이 지방의 풍속을 물어 살피는 것을 말한다.

문수[汶水] 문수는 먼 길을 떠나 북쪽에 가 있는 것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논어(論語) 옹야(雍也)한 번 더 나를 부르러 오면 문수 가에 있을 것이다.”라는 말에서 유래한 것이다.

문수[文殊] 문수는 문수사리(文殊師利)이다.

문수[文殊] 문수보살. 불교에서 여래(如來)의 왼편에 있는 지혜(智慧)를 맡은 보살로서 불성(佛性)을 명견(明見)하여 법신(法身반야(般若해탈(解脫)의 삼덕(三德)을 구족(具足)하고, 불가사의한 지혜를 가졌다 한다.

문수[汶水] 춘추전국시대 때 제나라와 노나라 사이를 가로질러 두 나라의 국경선 역할을 했던 강의 이름이다. 시경의 제풍(齊風)과 노풍(魯風)에 나오는 시가의 무대로 많이 나온다.

문수회[文殊會] 문수는 보살 이름이다. 문수보살을 찬양하는 법회. 문수의 행사를 말한다.

문숙[文肅] 여진족을 쫓아내고 관북(關北) 지방에 9()을 축조했던 고려의 명장 윤관(尹瓘)의 시호(諡號)이다.

문숙요의조[文叔燎衣竈] 문숙(文叔)은 후한 광무제(後漢光武帝)의 자이다. 광무제가 일찍이 부엌에서 젖은 옷을 말린 일이 있었으므로 여기에 비유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