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울컥 치민다.

미친 그리움

없었던 듯 잊었던

수줍은 얼굴

겨울 들길 위에 웃으며 온다.

너도 가고 나도 가고

늙어 가는데

나이도 먹지 않는

미친 그리움.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 달  (0) 2020.02.21
봄비  (0) 2020.02.21
파경破鏡  (0) 2020.02.21
호미  (0) 2020.02.21
넝쿨공  (0) 2020.02.21
그리움  (0) 2020.02.21
형제 밤 술  (0) 2020.02.21
담쟁이  (0) 2016.04.04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
새벽 장끼  (0) 2013.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