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破鏡

 

겨우내 참았던

눈이 내렸다.

열 네 해

다섯 발자국

점점이 찍힌 눈 밭 위에

붉은 동백꽃 두 송이가

떨어졌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토골  (0) 2020.02.21
여름 암탉  (0) 2020.02.21
추석 뒤끝  (0) 2020.02.21
새벽 달  (0) 2020.02.21
봄비  (0) 2020.02.21
파경破鏡  (0) 2020.02.21
호미  (0) 2020.02.21
넝쿨공  (0) 2020.02.21
그리움  (0) 2020.02.21
형제 밤 술  (0) 2020.02.21
담쟁이  (0) 2016.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