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간밤 비질소리 오래이더니

눈 내린 골목길이 쓸려 있구나

 

한밤에 비질이라 짜증낸 것이

길옆으로 쌓인 눈에 미안하구나

 

세상 변함 모르고 잠만 자면서

사소한 불편함에 투덜대는 나

 

단잠 깨워 모르게 욕먹으면서

다른 이의 아침을 준비하는 이

 

비탈길 조심조심 내려오면서

생각한다 이렇게 살아야 한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닐하우스 속의 어머니  (0) 2013.11.05
  (0) 2013.11.05
꽃샘추위  (0) 2013.11.05
형수님 헛무덤  (0) 2013.11.03
화장지  (0) 2013.11.03
눈길  (0) 2013.11.03
두부생각  (0) 2013.10.16
부전자전  (0) 2013.10.16
형과 개구리  (0) 2013.10.16
개구리 방주  (0) 2013.10.16
우울한 저녁  (0) 2013.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