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곽목[南郭木] 고목나무처럼 흔들리지 않는 것을 말한다.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남곽자기(南郭子綦)가 궤에 기대앉아서 하늘을 쳐다보며 멍하니 자기 몸을 잊은 것 같았다. 안성자유(顔成子游)가 앞에서 모시다가 ‘형상을 고목(枯木)과 같이 할 수 있으며 마음을 재[灰]와 같이 할 수 있습니까?’라고 했다.”고 하였다.

❏ 남곽병수[南郭病叟] 호가 남곽인 박동열(朴東說)을 말한다.

❏ 남곽선생만념회[南郭先生萬念灰]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南郭先生 …… 心固可使如死灰乎”라는 말이 있다.

❏ 남곽충금망물아[南郭冲襟忘物我] 남곽자기(南郭子綦)처럼 주객(主客)을 초월한 경지를 지녔다는 말이다.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南郭子綦 隱几而坐 仰天而噓 嗒焉似喪其耦”라 하였고 “今者 吾喪我”라 하였는데, ‘耦’와 ‘我’가 바로 물아(物我) 즉 주객(主客)을 표현하는 말이다.

❏ 남곽취우[南郭吹竽] 재주가 없으면서 지위에 거하여 자리만 채운다는 뜻이다. 한비자(韓非子) 내저설(內儲說)에 “제 선왕(齊宣王)이 피리 부는 사람 3백인을 모으려 했는데 남곽 처사가 자기도 피리를 불겠다 하니 왕이 기뻐하여 특대우를 하였다. 그 후 선왕(宣王)이 죽고 민왕(湣王)이 임금이 되어 일일이 피리를 듣고자 하니 남곽 처사는 도망갔다 한다.”는 이야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