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장영[大冠長纓] 큰 갓과 긴 갓끈을 이른다.

대관제물[大觀齊物] 세상에 서로 옳으니 그르니 하는 물론(物論)을 다 같이 가지런하게 본다는 뜻이다. <莊子 齊物論>

대관혈[臺官血] 고려(高麗)의 심양()이 충간(忠諫)을 하다가 왕의 노여움을 사서 형신(刑訊)을 받았다. 형신을 받으며 흘린 피가 형구에 묻은 것을 가리킨 말이다.

대괴[大塊] 천지(天地)를 이른다.

대구[待扣] 남을 지도할 준비가 되어 있음. 예기(禮記) 학기(學記)남이 묻는 것에 잘 대답하는 자는 마치 쇠북을 두드리는 것과 같아서 작은 채로 치면 작게 울어주고, 큰 채로 치면 크게 울어준다.”라 하였다.

대구승[大廐丞] 태복(太僕)에 속하는 양마를 관리하는 관청의 장관인 대구령(大廐令)과 함께 황제의 수레를 끄는 말과 마굿간을 관리하였다.

대군[代郡] 대군은 지금의 산서성(山西省) 태원현(太原縣) 부근인데 전국 시대 조()의 명장(名將) 이목(李牧)이 여기에 있으면서 군사를 훈련하고 수비를 잘하여 명성을 떨쳤다.

대궤[臺餽] 조정에서 하사한 물품을 가리킨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