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萬年] 맹가(孟嘉)의 자이다.

만년지[萬年枝] 송 나라 휘종(徽宗), ‘만년지 위에 태평작[萬年枝上太平雀]’이란 제목으로 선비들에게 시험을 보이니 합격한 자가 없었다. 어느 사람이 비밀리에 내시(內侍)에서 물었더니 곧 동청수(冬靑樹)이다.”라고 하였다.

만다화[曼陀花] 만다라(曼陀羅) 꽃을 말한 것인데, 1년생의 화초이다. 법화경(法華經)부처가 설법(說法)을 하자 하늘에서 만다라꽃이 내렸다.”라 하였다.

만단[萬端] 만 갈래.

만단[挽斷] 연인끼리 서로 헤어짐을 비유한 말. 왕유(王維)의 규인춘사시(閨人春思詩)시름겨워라 먼 창공의 백 길의 유사(遊絲)를 춘풍이 당겨 끊으니 이별이 더욱 슬프구나.[愁見遙空百丈絲 春風挽斷更傷離]”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만단설화[萬端說話] 온갖 무한한 이야기를 이른다.

만단정회[萬端情懷] 마음에 품고 있는 수많은 생각을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