乞食[걸식]빌어먹다

 

- 陶淵明[도연명]-

 

飢來驅我去[기내구아거]배고픔에 서둘러 날 몰아 가다

不知竟何之[부지경하지]마침내는 어디로 갈 곳이 없어

行行至斯里[행행지사리]가다가다 이 곳 마을에 이르러

叩門拙言辭[고문졸언사]문 두드리고 구차한 말을 하니

主人解余意[주인해여의]주인이 나의 뜻과 처지를 알고

遺贈副虛期[유증부허기]맞아주니 헛걸음은 아니었구나

談話終日夕[담화종일석]오가는 얘기에 하루 저녁 가고

觴至輒傾巵[상지첩경치]잔을 돌리니 연거푸 잔이 비네

情欣新知歡[정흔신지환]어느덧 정들어 새 기쁨을 알고

言詠遂賦詩[언영수부시]기쁨을 말로 읊으니 시가 되네

感子漂母惠[감자표모혜]내게 베푼 은혜 고맙기만 하고

媿我韓才非[괴아한재비]나의 재주 없음 마냥 부끄러워

銜戢知何謝[함집지하사]말로 못할 은혜 어찌 보답할지

冥報以相貽[명보이상이]죽어라도 꼭 만나 은혜 갚으리

 

 하늘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