過故人若堂[과고인약당] 옛 벗의 무덤을 지나며

 

- 栢庵[백암] -

 

無端故友漸凋落[무단고우점조락] 까닭 없이 옛 벗들 점차 시들다 지니

却恨流光不暫停[각한류광불잠정] 잠시도 머물지 않는 세월이 한스럽네

今日獨歸墳下路[금일독귀분하로] 오늘 무덤 밑 길 홀로 돌아오노라니

暮煙疎雨草靑靑[모연소우초청청] 저녁 연기 성근 비에 풀빛만 푸르르네

 


백암[栢庵] 조선후기의 승려. 본명은 이성총(李性聰), 백암(栢庵)은 호(). 13세에 출가하여 지리산 수초(守初) 밑에서 불경을 배워 도통을 이어받고 1660년부터는 순천 송광사(松廣寺), 하동 쌍계사(雙溪寺)등에서 제자들을 가르쳤다. 많은 불서(佛書)를 간행하였으며 교선유(敎禪儒) 모두에 조예가 깊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