高原驛[고원역] 고원역에서

 

- 金克己[김극기] -

 

百歲浮生逼五旬[백세부생핍오순] 덧없는 인생 백 년 오십이 가까운데

崎嶇世路少通津[기구세로소통진] 험한 세상길에 건널 나루 적구나

三年去國成何事[삼년거국성하사] 서울 떠나 삼 년에 무엇을 이루었나

萬里歸家只此身[만리귀가지차신] 귀향하는 만리 길에 오직 이 한 몸

林鳥有情啼向客[임조유정제향객] 숲새는 정이 있어 나그네 보고 울고

野花無語笑留人[야화무어소유인] 들꽃의 말없는 미소 발길 머물게 하네

詩魔催處來相惱[시마최처래상뇌] 시마 재촉하는 곳에 이러 고뇌하노라니

不待窮愁已苦辛[부대궁수이고신] 근심하지 않으려 해도 이미 괴롭네

 


부생[浮生] 허무하고 덧없는 인생.

거국[去國] 조국을 떠나다. 고향을 떠나다. 도시를 떠나다.

시마[詩魔] 시를 좋아하는 성미. 또는 시()를 짓고자 하는 생각을 일으키는 일종(一種)의 마력(魔力). 시가 마도(魔道)에 떨어져서 시상(詩想)이 야비(野鄙)하고 바르지 못한 것.

궁수[窮愁] 곤궁하여 생기는 근심.

부대[不待] ~할 필요가 없다. ~하고 싶지 않다. ~할 필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