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뒤끝

 

자식들은 바람처럼

~잉 왔다가 가고

구멍 뚫린 그루터기

어머니는

우두커니 뒷모습만 보고 계셨다.

이 밤

옆 산에는

노루 한 마리 울겠고,

어머니 가슴에는

바람이 울고 있겠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
여름 암탉  (0) 2020.02.21
추석 뒤끝  (0) 2020.02.21
새벽 달  (0) 2020.02.21
봄비  (0) 2020.02.21
파경破鏡  (0) 2020.02.21
호미  (0) 2020.02.21
넝쿨공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