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신[卯申] 출근하고 퇴근하는 것을 말한다. 옛날에 관리들이 묘시(卯時)에 출근하고 신시(申時)에 퇴근하였다.

묘연[妙蓮] 묘법연화. 일명 법화경(法華經). 대승 경전(大乘經傳)의 하나인데 불타(佛陀)의 종교적 생명을 설파한 것으로, 모든 경전 중에서 가장 존귀하게 여겨지는 책이다.

묘연일속[眇然一粟] 지극히 작은 것을 뜻한 말이다. 소식의 적벽부(赤壁賦)其蜉蝣於天地 眇蒼海之一粟이라 하였다.

묘연화[妙蓮花] 묘법연화경(妙法蓮花經)의 준말이다.

묘연화[妙蓮花] 부처와 법을 연꽃에 비유해서 말한 것이다. <楞嚴經 五>

묘완[苗頑] ()이 그에게 복종하지 않는 묘족(苗族)을 우()에게 무력(武力)으로 정벌하게 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가무(歌舞) 등 다른 문교(文敎)의 방법으로 교화시켰다는 이야기가 서경(書經) 대우모(大禹謨)에 나온다.

묘원지[眇遠志] 원대한 뜻으로 옛날에 임금에게 간하여 크게 하는 일이 있으려고 했던 것을 이른다.

묘유[卯酉] 묘시(卯時)에 출근하고 유시(酉時)에 퇴근하는 것을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