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고삼라[武庫森羅] () 나라 두예(杜預)가 마치 각종 병장기가 빠짐없이 갖추어져 있는 무고[森羅武庫]처럼 모르는 것이 없다 하여 두무고(杜武庫)’라는 별명을 얻었던 고사가 있다. <晉書 卷34 杜預傳>

무고자전광[武庫紫電光] 무고는 즉 무기고에는 없는 것 없이 다 갖추어져 있으므로 매우 다재다능함을 비유한 말이고, 붉은 번갯빛이란 바로 곧은 절조를 비유한 것으로, () 나라 왕발(王勃)의 등왕각서(滕王閣序)자줏빛 번개와 맑은 서릿발 같은 절조는 왕 장군의 무고로다.[紫電淸霜王將軍之武庫]”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무골호인[無骨好人]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사람. 아주 순하고 남의 비위에 두루 맞는 사람을 이른다.

무공년[武公年] 무공은 춘추 시대(春秋時代) () 나라 군주로 이름은 화()인데, 55년 간 재위하고 95세에 별세하였다. 그는 선정을 베풀었으며, 95세가 되어서도 벼슬아치들에게 나의 잘못을 경계하라.”고 하였는바, 시경(詩經) 대아(大雅) ()과 소아(小雅) 빈지초연(賓之初筵) 등이 그의 작품이라 한다.

무공향[無功鄕] 술에 취해 잠들었다는 뜻이다. () 나라 왕적(王績)의 자()가 무공(無功)인데, 술을 몹시 좋아하여 취향기(醉鄕記)라는 주보(酒譜)를 저술하였다. 후세에서는 이를 인하여 무공향취향(醉鄕)’이란 의미로 쓰게 되었다. <新唐書 卷196 隱逸列傳 王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