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쌍장[無雙將] () 나라의 명장인 우북평 태수 이광이 천하무쌍의 장수라는 찬탄을 받은 고사가 있다. <漢書 李廣傳>

무아도취[無我陶醉] 즐기거나 좋아하는 것에 정신이 쏠려 취하다시피 되어 자신을 잊어버리고 있는 상태를 이른다. 무아지경(無我之境)

무아묘[巫娥廟] 무산 신녀(巫山神女)의 사당이다. 초 양왕(楚襄王)이 일찍이 고당(高唐)에서 놀다가 낮잠을 자는데, 꿈에 한 여자가 와서 저는 무산의 여자로서 고당의 나그네가 되었는데 임금님이 여기 계시다는 말을 듣고 왔으니, 침석(枕席)을 같이 해 주시기 바랍니다.”라 하므로 임금은 하룻밤을 같이 잤는데, 아침에 여자가 떠나면서 저는 매일 아침이면 구름이 되고 저녁에는 비가 됩니다.”라 하기에 지켜보니 과연 그 말과 같으므로 임금이 거기에 조운묘(朝雲廟)를 건립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宋玉 高唐賦>

무아지경[無我之境] 마음이 한 곳에 온통 쏠려 자기를 잊고 있는 경지를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