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래무[范萊蕪] 후한(後漢) 환제(桓帝) 때 범염(范冉)이 내무(萊蕪)의 장관으로 부름을 받고도 응하지 않고, 그 뒤 누차 태위부(太尉府)와 시어(侍御)로 임명받았어도 나아가지 않은 채, 적빈(赤貧)을 감수하며 살았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시루 속에 먼지 나는 범사운이요, 솥 속에 물고기 헤엄치는 범래무로다.[甑中生塵范史雲 釜中生魚范萊蕪]”라고 노래하였다 한다. 사운(史雲)은 범염의 자()이다. <後漢書 卷111>

범려[范蠡] 춘추 시대 월()의 대부로 자는 소백(少伯)이다. 월왕 구천(越王句踐)을 도와 적국인 오()를 멸망시키기 위한 계획으로 서시(西施)라는 미인을 오왕 부차(吳王夫差)에게 바치니, 부차는 서시에게 고혹되어 정치를 돌보지 않다가 끝내 월에게 망하였다. 공을 이룬 다음 큰 명예 밑에는 오래 있기 어렵다.”하고는 오궁(吳宮)에 있던 서시를 데리고 오호(五湖)에 배를 띄워 제() 나라에 가서 치이자피(鴟夷子皮)라고 변성명하고 많은 돈을 벌었다. 제 나라에서는 그가 어질다는 말을 듣고 승상(丞相)을 삼으려고 했지만, 그는 재물을 흩어버리고 다시 제 나라를 떠나 도()란 곳에 머물러 살며, 도주공(陶朱公)이라고 자호(自號)하였다. 그는 도에서도 많은 돈을 벌어 큰 부자로 살다가 그 곳에서 천명으로 죽었다 한다. <史記 范蠡傳>

범려선[范蠡船] 범려는 춘추 시대 월왕 구천(越王句踐)의 신하인데, 월 나라의 원수인 오() 나라를 멸망시키고 나서는 즉시 성명을 고치고서 배를 타고 강호(江湖)에 떠서 유유자적했던 데서 온 말이다.

범려주[范蠡舟] 범려(范蠡)는 춘추 시대 초() 나라 사람인데, 일찍이 월왕(越王) 구천(句踐)을 도와서 오() 나라를 멸망시키고, 그 후에는 벼슬을 그만두고 월() 나라를 떠나 미인 서시(西施)를 데리고 오호(五湖)에 떠 놀았다 한다.